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통합메뉴

구례군청 통합메뉴란? 사용자들이 구례군청 홈페이지에서 사이트별로
목적에 따라 정보를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메뉴를 모아 놓은 서비스입니다.

구례군청

구례여행

보건의료원

통합메뉴 닫기
본문

9월 추천 관광지
구례의 가을이 선사하는 멋진 선물, 사성암 운해

뜨거운 날씨가 연일 이어지더니 어느덧 산들바람이 시원하게 불어오기 시작했고 여름의 끝자락에 낮과 밤의 일교차가 심해지기 시작했다.​

사성암 운해
※ 글·사진 : 구례군 문화관광해설사 임세웅

1.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한낮의 따뜻했던 공기와 밤사이 추워진 날씨가 만나면 짙은 안개가 섬진강을 메우고 이내 구례읍을 자욱하게 채우면 구례 사람들은 오산 사성암에 오른다.
사성암 운해
한낮의 따뜻했던 공기와 밤사이 추워진 날씨가 만나면 짙은 안개가 섬진강을 메우고 이내 구례읍을 자욱하게 채우면 구례 사람들은 오산 사성암에 오른다.
사성암 운해
오산 사성암은 1984년 2월 29일 전라남도문화재자료 제33호로 지정되었다. 이곳은 원래 오산암이라 불렀는데, 544년(성왕 22) 연기조사가 처음 건립하였다고 전해진다. 원효, 의상, 도산, 진각 등 4명의 고승이 수도하였다고 하여 사성암이라 부르고 있다. 오산은 해발 530m로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사방이 한눈에 들어오는 뛰어난 경승지이다. 사성암 운해는 노고단 운해, 지초봉 운해와 함께 구례의 3대 운해로 불린다. 급한 마음에 서둘러 깎아지는 절벽에 기대어 서있는 사성암에 오르면 구례의 섬진강 주변은 온통 하얀 구름이 뒤덮는다. 하늘 위에 떠있는 유리광전은 절벽에 그려진 약사여래불을 보호하기 위해 지어진 법당으로 사성암의 주법당이다.
사성암 운해
오산 사성암은 1984년 2월 29일 전라남도문화재자료 제33호로 지정되었다. 이곳은 원래 오산암이라 불렀는데, 544년(성왕 22) 연기조사가 처음 건립하였다고 전해진다. 원효, 의상, 도산, 진각 등 4명의 고승이 수도하였다고 하여 사성암이라 부르고 있다. 오산은 해발 530m로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사방이 한눈에 들어오는 뛰어난 경승지이다. 사성암 운해는 노고단 운해, 지초봉 운해와 함께 구례의 3대 운해로 불린다. 급한 마음에 서둘러 깎아지는 절벽에 기대어 서있는 사성암에 오르면 구례의 섬진강 주변은 온통 하얀 구름이 뒤덮는다. 하늘 위에 떠있는 유리광전은 절벽에 그려진 약사여래불을 보호하기 위해 지어진 법당으로 사성암의 주법당이다.
사성암 운해
아~ 외마디 탄성과 함께 서둘러 스마트폰을 꺼내어 그 장면을 담아본다. 절벽을 뚫고 나온듯한 암자와 그 아래에 펼쳐진 멋진 운해는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낸다. 유리광전의 난간에 서면 주변은 온통 하얀 구름 바다가 펼쳐진다.
사성암 운해
아~ 외마디 탄성과 함께 서둘러 스마트폰을 꺼내어 그 장면을 담아본다. 절벽을 뚫고 나온듯한 암자와 그 아래에 펼쳐진 멋진 운해는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낸다. 유리광전의 난간에 서면 주변은 온통 하얀 구름 바다가 펼쳐진다.
사성암 운해
아~ 외마디 탄성과 함께 서둘러 스마트폰을 꺼내어 그 장면을 담아본다. 절벽을 뚫고 나온듯한 암자와 그 아래에 펼쳐진 멋진 운해는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낸다. 유리광전의 난간에 서면 주변은 온통 하얀 구름 바다가 펼쳐진다.
사성암 운해
아~ 외마디 탄성과 함께 서둘러 스마트폰을 꺼내어 그 장면을 담아본다. 절벽을 뚫고 나온듯한 암자와 그 아래에 펼쳐진 멋진 운해는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낸다. 유리광전의 난간에 서면 주변은 온통 하얀 구름 바다가 펼쳐진다.
사성암 운해
아~ 외마디 탄성과 함께 서둘러 스마트폰을 꺼내어 그 장면을 담아본다. 절벽을 뚫고 나온듯한 암자와 그 아래에 펼쳐진 멋진 운해는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낸다. 유리광전의 난간에 서면 주변은 온통 하얀 구름 바다가 펼쳐진다.
사성암 운해
아~ 외마디 탄성과 함께 서둘러 스마트폰을 꺼내어 그 장면을 담아본다. 절벽을 뚫고 나온듯한 암자와 그 아래에 펼쳐진 멋진 운해는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낸다. 유리광전의 난간에 서면 주변은 온통 하얀 구름 바다가 펼쳐진다.
사성암 운해
일교차가 심한 가을철에 볼 수 있는 섬진강 운해는 구례의 가을이 기다려지는 이유이다. 늦여름 가을 초입에 찾아온 관광객들은 횡재라도 한 듯 기뻐한다. 800년된 귀목나무 아래 쉼터에서 섬진강을 가득 메운 운해를 보며 잠시 쉬어간다. 유리광전 옆에 나란히 절벽에 지어진 53불전의 창문을 통해 보이는 운해의 풍경도 더없이 아름답다.
사성암 운해
일교차가 심한 가을철에 볼 수 있는 섬진강 운해는 구례의 가을이 기다려지는 이유이다. 늦여름 가을 초입에 찾아온 관광객들은 횡재라도 한 듯 기뻐한다. 800년된 귀목나무 아래 쉼터에서 섬진강을 가득 메운 운해를 보며 잠시 쉬어간다. 유리광전 옆에 나란히 절벽에 지어진 53불전의 창문을 통해 보이는 운해의 풍경도 더없이 아름답다.
사성암 운해
일교차가 심한 가을철에 볼 수 있는 섬진강 운해는 구례의 가을이 기다려지는 이유이다. 늦여름 가을 초입에 찾아온 관광객들은 횡재라도 한 듯 기뻐한다. 800년된 귀목나무 아래 쉼터에서 섬진강을 가득 메운 운해를 보며 잠시 쉬어간다. 유리광전 옆에 나란히 절벽에 지어진 53불전의 창문을 통해 보이는 운해의 풍경도 더없이 아름답다.
사성암 운해
사성암 아래 활공장 잔디밭에 앉아 잠시 멍하니 운해를 바라보며 잠시 쉬어간다. 잠시 정적의 시간이 흐르고 솜 이불이 깔린 듯했던 하얀 운해 사이로 서서히 높은 산봉우리들이 고개를 내밀고 구례의 황금빛 들녘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사성암 운해
사성암 아래 활공장 잔디밭에 앉아 잠시 멍하니 운해를 바라보며 잠시 쉬어간다. 잠시 정적의 시간이 흐르고 솜 이불이 깔린 듯했던 하얀 운해 사이로 서서히 높은 산봉우리들이 고개를 내밀고 구례의 황금빛 들녘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사성암 운해
사성암 아래 활공장 잔디밭에 앉아 잠시 멍하니 운해를 바라보며 잠시 쉬어간다. 잠시 정적의 시간이 흐르고 솜 이불이 깔린 듯했던 하얀 운해 사이로 서서히 높은 산봉우리들이 고개를 내밀고 구례의 황금빛 들녘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사성암 운해
  • 소박한 삶을 사는 구례 사람들에게 하늘이 주는 작은 선물 같은 운해는 구례의 가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 구례 여행 중 구례읍에 안개가 자욱하면 서둘러 사성암에 오르세요.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멋진 운해를 마주할 수 있습니다.
  • 구례와 섬진강의 운해는 구례의 가을이 선사하는 멋진 선물입니다.
  • #구례 #사성암 #구례운해 #사성암운해 #구례가을

콘텐츠관리

  • 담당부서 문화관광실
  • 담당자 이동현
  • 연락처 061-780-2390
  • 최종수정일 2022-09-14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구례소식